샤워 시켜서 볶음밥 해줄테니 야채 썰랫더니 둘…

샤워 시켜서 볶음밥 해줄테니 야채 썰랫더니 둘이 조물락조물락 채린이는 하다가 그냥 손으로 분질러뿌 크게 썰어서 다시 잘게 잘라야 했지만 한 30분은 둘이 잘 놀았다 요 몇일 밖에서 자고 싶대서 거실에서 잤더니 이불 안 덮고 자는 딸내미들 중간중간 덮어줘도 다 차내고 둘다 감기기운이 살짝 있는거 같다 했는데 채린이 열재보니 38 5 뭥미